비 그치고

 

함께 지는

저녁하늘을

바라보고 싶다

 

푸르름이 아주

깊어졌을 때 쯤이면

이 세상 모든 새들을 불러

 

내 전생애를

푸르게 푸르게

흔들고 싶다

 

비그치고 나는

당신앞에 선 한그루

나무이고 싶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