애석한 이별

 

산다는 것은 너와 나 사이에

언제까지나 꺼지지 않는

불빛을 가지고 있다는 것

 

내가 거기 있음을

니가 알아야 하기에

절망이든 희망이든

 

너와의 이별을 서편에

적은 후 하루의 여운을

늘 그곳에다 남긴다

 

노을이 지는 저녁이면

나는 안단다 그 곳에 등불을

달아야 하는 것도 알지

 

니 곁에서 여물었던

생활이 조금씩 허물어져

벼랑이 되고 있음을

 

니가 먹고 자던 수면제 알이

희망이라면 내가 불면의 밤을

말없이 견디던 것은 절망이었을까

 

니가 만들어 주고 간

벼랑에서 본다

절망이 깊은만큼

희망도 높아지는 곳