있는 자 없는 자

 

한 여름 그늘 막이 되어주고

깊어 가는 가을 날 나뭇잎을

다떨구고 새 봄을 기다리며

침묵하고 있는

나무가 부럽기만 하다

 

욕심이 나의 두 눈을

가리지 못함인가

 

가난에 찌들고 궁색한

사람들은도로를 활보하며

노동의 대가가 없다고 소리쳤다

 

욕심이 가득 찬 졸부들은

겨우내 겹겹이 입고 다니던

누더기 옷이 금전인 줄만 알고

여름 내내 벗지도

않으며 욕심을 부리고