바람 그리고 그리움

 

언제나 속 마음은

훈풍이 되어 주려무나

 

네 몸 차갑게 식어

칼 바람이 되어도

 

인생은 돌고 도는 것

다시 오려무나

그만 울어라 가기 싫어도

가야 하는 것을

 

시원한 몸 되어 주더니

어느새 갈바람이 되어

억새 뒤에 숨어 우느냐

 

아지랑이 실어 나르던

감미롭던 너

초록 잎을 물고 날며

 

다가오는 겨울

맞이 해야 하는 것을

 

지나가는 나그네

몸 속을 스미며

옷깃을 잡아 당겨도

서성이는 바람 한 점

그리움 한 잎

은행잎에 실어 보내네

 

오후의 스산한 바람

거리를 나섰네

골목길 돌아 큰길로