합창

 

온몸 떨던 사시나무가

극치로 흰꽃 피어나는 것 봐라

당신과 내가 함께 부르는 노래가

우주와 딱 맞아 떨어지는

절창의 합창 아닐까

 

검은 새 되어 날아오르리

비명 지르던 계곡의 폭포가

절정으로 하얗게 얼어붙는 것 봐라

 

천국에서나 들었을 법한

이중창의 조화로운 노래 가락

당신이 먼저 앞 소절을 부르면서

환한 달로 이 세상 비추신다면

내가 뒤를 이어 좇아가면서

 

까마귀 입속으로 홍시 사라지고

달과 새의 합창에 천장까지

둥실 떠오르는 듯 감미롭다

달 속으로 까마귀 들어갔으니

내가 당신을 품었다

 

서리 까마귀 한 마리 날아와 앉아

보름달을 앞에 두고 사랑한다고

연신 지저귀는 것이 흑심을

품은 나를 꼭 닮았다

 

귀 기울이고 들어보니

잎 다 떨어진 감나무 가지에

잘 익은 달이 열렸다

 

어디서 본 듯도 하긴 한데

맞아, 벗은 몸이 부끄러워

붉게 물든 당신의 빰을 닮았다